미드(미국드라마) 딕테이션(받아쓰기) 및 해설 포스팅 작업영상

Posted by lAngmA ▷lAngmA◁
2013. 2. 12. 13:06 §English§/받아쓰기 실전영상


 

 

 내일 포스팅 예정인 받아쓰기 영상입니다~

 

요즘은 대부분 영어를 공부할 때 영화나 미드를 가지고 하는 방법에 대하여는 반론이 별로 없으신 편 입니다.

 

그런데 아직도 그 중 특별히 논란거리가 되는 부분이 바로 자막을 어떻게 하느냐인데요.

 

예전에는 사실 자막없이 그대로 듣는 것을 추천하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자막이 있으면 자막을 보는데 집중을 하게 되기 때문에 정작 목적인 "듣기"능력에 있어서는 독이된다는 내용인데요.

 

이 주장은 영어자막조차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었습니다.

 

왜냐하면 영어자막을 읽는 것은 독해에 도움이 될 지는 몰라도 "듣기"와는 큰 관련이 없다는 것이지요.

 

시간이 조금 지나고 나서, 영어자막을 틀어놓고 영상을 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 분들이 생기셨습니다.

 

영어를 전혀 할 줄 모르는 학습자가 처음부터 영어만 듣고 내용을 이해하지 못한 채로 학습을 진행하게 된다면 그야말로 이건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이었지요.

 

게다가 소리는 들어도 그 소리에 대한 영어 단어가 무엇인지 모르는 상태로 그냥 "듣기"만 지속한다면,

 

책상 앞에서 책을 읽는 시간은 긴데 성적은 오르지 않는 학생들의 상황과 비슷한 것이었습니다.

 

공부를 잘 하는 학생은 "모르는 것"을 공부합니다.

 

그렇지 않은 학생은 "아는 것"만 계속 여러 번 보게 되지요.

 

영어자막은 분명 "듣기"를 확인하는 차원에서는 매우 필요한 선택이었습니다.

 

다만 영어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이 영어를 들으면서 "동시"에 엄청나게 빠른 영어자막을 읽는다는 것은 사실 매우 어려운 일이지요.

 

이 때 부터 "반복"학습이 중요시되기 시작했습니다.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듣고, 영어자막으로 들은 내용을 확인하는 차원이었지요.

 

저는 그 후의 세대입니다.

 

"모르는 것"을 배우기 위한 영어자막의 필요성도 인식하고 있고, 동시에 "듣기"능력의 향상을 위해서라면 자막은 방해물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시도했던 방법은, 아예 처음으로 돌아가서 한글자막을 켜 놓고 보는 것이었습니다.

 

단적으로 제 주관적인 생각만 말씀드리자면, 단순히 "듣기" 뿐만이 아니라 들은 것을 "이해"하는 수준까지 생각하는 방법이었습니다.

 

학습자가 영어를 "듣는다"라는 것만 인지한 상태로 영화나 미드를 본다면, "듣기"능력의 향상을 가져옵니다.

 

그리고 자신이 "들은" 소리를 우리말 자막을 통하여 "확인"하면서, 소리를 제대로 듣고, 그 소리의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는 연습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물론 위의 두 방법(무자막, 영어자막)보다 훨씬 많이 주의해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학습자가 즐겁게 동영상은 시청하되, 자신이 즐거운 방법으로 "영어를 공부"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속적으로 기억해내야 합니다.

 

그리고 필요한 것은 "연습"이지요. 여러번 재반복 할 수 있는 "연습"

 

이 포스팅은 제가 하는 "연습"을 보여드리는 포스팅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 (딕테이션 내용 및 해설은 내일 아침 포스팅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훠 얼
    깔끄마네요!
    • ^^;; 그런가요? 저는 원래 그 색깔이 스킨에서 적용되는 완전 검은색인 줄 알았었어요.. ;;;;ㅎㅎㅎㅎ 색맹이었나;;ㅋㅋㅋ
      혹시나 해서 색깔 눌러봤더니;;ㅎㅎ
      매번 눌러야겠군요..ㅠㅠ 음.. 이걸 찾아봐야겠네요;; 그냥 써도 완전 검은색으로 나오게 하는 방법을;;ㅎㅎ
  2. 안녕하세요. ▷lAngmA◁님~ 닥포입니다. 오늘도 평안한 하루되시길 기원합니다.
  3. 볼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이거 정말 좋은 방법이네요.
    제가 토플 공부할 때는 찍찍이 가지고 계속 듣고
    찍찍이도 고장나고 테잎도 늘어나고 그랬는데
    이런 건 구간반복도 마음대로, 소모품에 대한 걱정도 없고~
    정말 좋은 방법 같아요 ㅋㅋ
    • 저도 찍찍이 썻었는데.. 들리기만 하니 너무 재미없더라고요..ㅠㅠ 힘들고..ㅠㅠ 이건 컴퓨터와 동영상 파일만 있으면 되고, 테블릿pc나 휴대폰도 요즘엔 구간반복 가능한 어플리케이션들이 많이 나와서 점점 더 편리해지는 것 같아요..ㅎㅎ ^^ 감사드려요 녹차베지밀님!!ㅎㅎ
  4. [한글 자막을 켜 놓고 본다...]

    상당히 논란이 심할 성 싶은 위험한(!) 발언을 하시는군요. 랭마님 (^^)
    전공이다 보니 영어 학습법에 대해서 첨예한 의견대립들이 있어서요.
    결론은, '꿩 잡는게 매다'였습니다.

    랭마님 포스팅 기대 하면서 저도 '노하우'를 공개할까 합니다.
    1. 수건으로 눈을 가리고 미드를 '든는다'. (해보시면 알겠지만, 청각예민도 200% 상승입니다.)
    2. 미드를 '음성'만 mp3로 추출해서 출퇴근 시간에 '듣는다'. (골드웨이브로 하면 끝내주게 파일분리 가능합니다.)

    비장의 카드로,
    3, 귀에 이어폰을 꽂은채로 잠든다. (수면학습법이죠 ㅎ)
    (수면학숩법의 부작용은 '꿈이 당췌 이해가 안된다는 것입니다. 꿈에서 외국어가 나와요 ㅠ.ㅠ)

    문법 강좌가 끝나면 듣기에 대한 강좌를 시작할건데 랭마님 글 좀 베껴야(!) 되겠습니다.
    오늘도 공부 열심히 하세요...
    • 제가 봐도 상당히 논란이 있을 만한 발언입니다.. ^^;; 사실 학교에서 수업중에 한글자막까지 켜놓고 딕테이션을 하다보니 상당히 "눈치"가 보이기는 했거든요.. 교감선생님, 교장선생님, 그리고 다른 영어선생님들도 전적으로 믿어주시기는 했지만 그래도 지나가면서 보면 맨날 애들 미드만 보여주는 것 처럼 보였을 테니까요;;ㅎㅎ 심지어는 학부모 참관수업일에도 똑같이 진행했습니다;;;; 그래도 학교 면접볼 때 부터 애들 미드 보여주면서 영어 가르치겠다고 하고선 합격한 것이었고, 참관수업일에는 수업전에 학부모님들께 자막부분까지 다 말씀드리고 한거였더라서 1년간 실컷 해본 것 같아요..ㅎㅎ

      학교에서 수업을 하다 느낀 것이지만 자막 없이는 아이들 관심도가 급격히 떨어지더군요..ㅠㅠ 자는 아이들도 많고.. 예전처럼 때려서 깨울 수도 없는 부분이고.. "자발적으로" 수업에 참여하도록 하기 위한 방편이었습니다. 한 시간 미드로 영어수업을 하면 대략 학교 칠판에 작은 글씨로 꽉 채울 정도로 진행했고요..ㅎㅎ 처음에는 미드 보여주다가 구간반복 들어가기만 하면 아이들 항의가 빗발쳤는데..ㅎㅎ 그러다보니 구간반복 시작하기만 하면 아이들이 빨리 듣고 칠판 채우고 계속 보려고 엄청 집중해서 듣고 막 들리는 단어들 말하고 그러더라고요..ㅎ

      수건으로 눈을 가리고 미드를 듣는다! 완전 매력적인 말씀이신데요??ㅎㅎ 임용시험이 되든 안되든 내년에는 일단 다시 학교로 돌아갈테니 한 번 시도를 해봐야겠어요.. ^^;; 골드웨이브!! 그거 컴퓨터로 할 때는 속도조절에도 최고잖아요!!ㅎㅎㅎㅎ 그걸로는 AP뉴스를 들었었네요;;;;

      제가 아직 많이 젊어서 시도하는 방법입니다, 한글자막은..ㅎㅎ 수업중에 적절한 조절만 된다면 "재미"와 "학습" 모두 잡을 수 있을꺼라 생각해요..ㅎ "재미"를 잡으면 "집중"도 잡을 수 있을 거고요..ㅎㅎ

      제 글은 아직 "엄청" 부족한데 이걸 쓰셔도 될지 모르겠습니다..ㅠㅠㅎㅎ 많이 쓴소리 해주시면서 써주세요, 선생님!!ㅎㅎ

      감사합니다!! ^^